본문 바로가기

오포

[북경 대중교통] 황당사건! 두동간 난 지하철 충전카드 북경 지하철 충전카드가 부러지면 어찌해야 하나요? 요즘 추위가 매섭다. 북경도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며 매서운 추위가 연일 계속 되고 있는데 서울 기온을 보니 오히려 북경보다 추운가 보다. 오늘은 무려 영하 17도까지 떨어졌다는데 이거 실화인가?? 날씨가 이렇게 추운 탓인지 며칠 전 퇴근길 지하철역을 향하며 교통카드를 꺼내는데 뚝 소리가 나며 카드가 두동강으로 부러졌다. 세상에 이런 일이... 무리하게 힘을 가한 것도 아닌데 이렇게 쉽게 부러질 수 있는건가? 어쨌든 가방검사와 몸 수색을 끝낸터라 개찰구를 통과해야 하는데 아무리 카드를 붙여 대봐도 열리지 않아 일단 후퇴. 다시 검사구역 밖으로 나왔다. 어찌해야 하지? 다시 충전카드를 사야하나? 환불을 받을 순 없나? 많은 생각을 하며 판매창구에 줄을 섰다.. 더보기
2017년 해외가 주목한 중국 10대 IT기업 중국 최대 스마트폰 브랜드, 화웨이 1위 등극 2018년 연초를 맞아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망에서 '2017년 해외가 주목한 중국 10대 IT기업'을 소개했다. 환구시보 环球时报라가도 불리는 환구망은 영어로 글로벌타임스로 해석되는 국제뉴스 전문지이다. 북경에 살면서 놀라게 되는 것이 중국 IT기업들의 기술력과 모바일 환경이 상당히 발달되어 있다는 것인데, 외신이 주목한 중국 IT기업 1위에는 화웨이가 올랐다.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의 지난해 스마트폰 판매 수익은 2360억 위안(39조 원)으로 2016년보다 30% 가까이 증가했다.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 비중이 10%를 넘어서면서 3위를 기록 중이다. 2위에는 마윈의 알리바바가 올랐다.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알리페이를 앞세워 타오바오, 티몰 등.. 더보기
글로벌 IT브랜드 친환경 성적표- 페어폰, 애플 선두권, 삼성 LG 하위권 인기 IT브랜드들의 친환경 성적은?우리가 늘 손에 휴대하고 다니는 스마트폰을 비롯해 IT 디바이스를 생산하는 IT기업들은 얼마나 친환경적일까? 며칠 전 그린피스가 공개한 친환경 성적표에서 애플이 2위에 올랐고, 국내 대표 브랜드인 삼성과 LG는 D등급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국제환경 NGO 그린피스가 발표한 에 따르면 네덜란드 기업 페어폰이 종합평가에서 B등급으로 총 17개 브랜드 중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애플이 B- 등급으로 2위에 올랐다. 애플은 유해 화학물질 관리평가에서 B등급을 받았지만 이는 전체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점수였다. 유해 화학물질 관리에서 A등급으로 평가된 IT기업은 없었다. (씁쓸) 착한 스마트폰 회사 페어폰의 1위가 당연한 이유 아직 생경한 브랜드로 1위를 차지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