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유정

구르미그린달빛 마지막회, 탈궁도 죽음도 아니었던 해피엔딩 결말 드라마 구르미그린달빛, 원작-역사와도 달랐던 새로운 결말 화제의 드라마 이 마지막회 결말에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새로운 해피엔딩을 보여주며 막을 내렸다. 드라마의 모티브가 된 동명 웹소설에서는 이영(박보검)이 왕세자의 신분을 버리고 탈궁하여 라온과 쌍둥이를 낳으며 행복하게 산다는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었다. 다소 허황된 결말이지만 해피엔딩을 바라는 여론 덕에 더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지난 17회에서 영상(천호진)이 독살하기 위해 준비한 독약을 마시고 이영이 쓰러지며 역사의 뒤를 밟듯 새드엔딩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대두됐다. 실제 역사에서 이영 즉, 효명세자는 대리청정 3년만인 21세의 나이로 단명하고 만다. 직접적인 사인은 건강 악화였지만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에서 실제 사대부와 .. 더보기
구르미그린달빛, 효명세자(박보검)가 지은 창덕궁 연경당 창덕궁 연경당에서 효명세자의 자취를 찾다 요즘 드라마 이 인기다. 박보검과 김유정 때문일까? 이영과 홍라온 때문일까?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이 드라마는 왕세자가 내시를 사랑한다는 다소 허황된 스토리로 시작됐지만 실제 역사배경을 기반으로 극이 전개되며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박보검이 연기한 이영은 실제 조선 후기 효명세자의 이름이었다. 따라서 그의 병약한 아버지이자 국왕인 김승수가 순조인 셈이다. 효명세자는 드라마와 같이 순조를 대신해 세도정치 시대에 18세 나이로 대리청정를 하게 되었지만 건강의 문제로 21세 꽃다운 나이에 승하하고 말았다. 의욕적으로 정치에 뛰어들어 다시 왕권을 회복하려 했지만 대리청정 3년을 넘기지 못했다. 드라마 에서는 어떻게 결말이 날지 모르지만 이 비운의 세자의 자취를 .. 더보기
너목보 최강 보컬 격돌, 울산 나얼 저격수 VS 울산 나얼 울산 나얼 저격수, 너목보 최강 보컬 탄생 요즘 방송 프로그램 중에서 Mnet의 라는 프로그램을 즐겨 보는데요. 볼 때마다 놀라는 것은 우리나라에 노래 잘하는 숨은 고수들이 이렇게 많았나 하는 것입니다. 슈스케도 7년차에 접어들만큼 웬만큼 노래 잘하는 이들을 방송사마다 박박 긁어 모으다시피 했는데 여전히 노래 잘하는 고수들의 샘은 마르지 않는다는 거죠. 그런 점에서 는 단순히 음치인줄 알았는데 실력자라는 반전을 넘어 상상하지 못했던 노래실력으로 예상치 못한 감동을 주곤 합니다. 지금까지 많은 실력자들이 나왔지만 그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이를 꼽으라면 저의 선택은 울산 나얼 방성우 씨였습니다. 울산 나얼 저격수 권민제(출처. 권민제 페이스북 페이지) 그런데! 지난 노을 편에 진짜가 나타났습니다. 닉네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