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러브스포츠

평창올림픽, 놓쳐버린 골든데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평창동계올림픽, 앞으로 기대되는 메달 종목  끝날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라고 하지 않았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폐막이 임박하여 놓친 쇼트트랙의 골든데이는 너무 아쉬웠다. 3개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면 당초 목표했던 금메달 8개에 근접할 수 있는 기회였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으니 누구를 탓할 수는 없다. 임효준이 계주에서 넘어졌고, 최민정과 심석희가 충돌하였지만 경기에 뛰었던 선수 보다 아쉬운 사람이 있을까. 그래서 올림픽의 금.. 더보기
박인비 리우올림픽 금메달, 부진 딛고 리디아 고와 금-은 합작 박인비 골든그랜드슬램,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골프 세계정상 확인박인비가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최종합계 16언더파를 기록하며 대한민국의 9번째 금메달 주인공이 됐다. 또한 116년만에 부활한 골프의 여제로,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이어 올림픽까지 석권해 골든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최초의 역사를 썼다.  정적이고 조용한 스포츠인 탓에 올림픽 종목에서 제외됐을까? 총 4일동안 4라운드에 걸쳐 진행되다 보니 골프는 인내심이 필요로.. 더보기
리우올림픽, 김연경 분전 불구 분패 박정아 향한 지나친 비난 그만 이번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 선전한 여자배구팀이 8강에서 네덜란드의 벽에 막혀 4강진출에 실패했다. 월드클래스 김연경의 타점 높은 공격이 맹위를 떨쳤지만 우리 대표팀에 완벽하게 대비를 하고 나온 네덜란드는 쉽지 않은 상대였다. 물론 8강전을 보면서 박정아의 플레이가 아쉬웠던 것은 사실이다. 애처로울만큼 주포 김연경이 27점을 쏟아부으며 홀로 분전하는 경기였기에 지난 네덜란드 전에서 유독 활약이 컸던 박정아의 빈자리가 커보였다.그렇다고 경기 .. 더보기
대한민국-벨기에 0:1 16강 실패, 인간문어 이영표가 남긴 말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이다"인간 점쟁이 문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여러차례 예언을 적중시켰던 이영표 해설위원이었지만 이번 벨기에와의 예선 최종전 그의 예언은 적중하지 않았다. 2대 0. 한국의 승리를 점쳤지만 사실 그것은 그가 그동안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한 말이 아니라 대한민국 모두의 바람과 다르지 않았다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한국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두 골이 필요.. 더보기
브라질 월드컵, 경기장 밖의 흥미로운 월드컵 광고 전쟁 지구촌 최대의 스포츠 축제 브라질 월드컵이 시작되었습니다. 축구 단일 종목이지만 올림픽 보다 많은 국가가 참가하기 때문에 진정한 지구촌 최대 스포츠 축제라 할 수 있습니다. 축구는 부자건 가난하건 춥건 덥건 어디서나 공 하나만 있으면 누구나 즐기는 스포츠이다 보니 마케팅 역시 치열하기 마련입니다.브라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 이외에 경기장 밖에서는 글로벌 기업들의 광고 전쟁도 치열한데요. 브라질 월드컵을 겨냥한 멋진 광고를 모아보았습니다.&n.. 더보기
소치올림픽 씁쓸한 폐막, 러시아 우승 뒤에 올림픽 정신은 실종 소치올림픽 총결산, 러시아 20년만에 종합 우승 페어플레이였나?밤 잠 설치며 태극전사들을 응원했던 소치 동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금메달 3, 은메달 3, 동메달 2 종합순위 13위로 비록 8년만에 종합 10위에는 들지 못했지만 그런 것쯤은 참아줄 수 있다. 꼭 금메달만이 값진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우리는 이번 올림픽에서 이규혁을 보며 컬링 대표팀을 보며 배웠다. 항상 일등만을 외치던 우리에게 이 선수들은 올림픽 무대에 서는 것 자체가 얼마나 큰 .. 더보기
팀추월 값진 은메달, 이승훈에 의한 중장거리 새로운 역사 질주 팀추월 은메달, 이승훈 반짝스타 아님을 증명한 한판 승부소치동계올림픽 폐막을 하루 앞두고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 값진 은메달을 수확했다. 비록 세계최강 네덜란드의 오렌지군단 벽을 넘지는 못했지만 올림픽 사상 팀추월 첫 메달이라는 값진 기록을 남겼다.사실 상 대한민국이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거둔 마지막 메달이기도 한 팀추월 은메달은 그 밖에도 다양한 의미를 지녔다. 먼저 대한민국의 첫 메달이자 첫 금메달을 안.. 더보기
김연아 쇼트 74.92 1위, 점수 논란 불구 김연아 최고의 감동 연기 김연아 쇼트 1위, 실력으로 올림픽 2연패 노린다피겨퀸 김연아의 완벽한 귀환이었다. 3조 다섯번째로 김연아가 모습을 드러내자 장내가 술렁였고 2분50초 동안의 연기에는 모두가 숨죽이고 지켜봤다. 김연아는 화답이라도 하듯 우아한 몸짓과 혼신의 무결점 연기를 선보이며 첫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74.92 점으로 1위에 올랐다.기술점수 39.03점, 예술점수 35.89점으로 합계 74.92점. 4년 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밴쿠버 올림픽에서 얻은 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