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컨텐츠 보기

여권 재발급, 중국에서 진행하려면? 방법과 소요기간 Q. 여권재발급, 해외에서 가능할까?결론부터 말하면 당연히 가능하다. 이번 설 연휴에 귀국해서 재발급 받아야 하는데 연휴라 어쩌나 걱정했는데 그것은 기우. 해외에 있는 영사관을 통해 재발급이 가능하다. 그동안 10년간 세계 각 국을 돌아다니며 함께 동거동락했던 여권의 수명이 이제 3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ㅜㅜ 추억의 스탬프를 살펴보니, 일본, 중국, 몽골,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스페인, 케냐, 라이베리아, 미국(괌) 딱 10개국이다... 더보기
춘절엔 페파피그, 중국 대륙을 흔든 화제 동영상 <啥是佩奇> 춘절 선물로 페파피그라니? 페이치가 뭔데?설이 다가온다. 한국에서 설날이 그렇듯 중국에서도 춘절은 국경절과 더불어 가장 큰 명절이다. 국경절이 중화인민공화국의 수립일을 기념하는 명절인 것을 감안하면 춘절이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가장 큰 명절이라 하겠다. 춘절을 앞두고 중국 대륙이 한 편의 영상으로 떠들썩 하다. 그 주인공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페파피그(Peppa Pig)이다. 꿀꿀 소리를 내며 핑크빛 돼지 가족의 즐거운 일상을 다룬 애니메이션... 더보기
[팩트체크] 완다 등 중국 브랜드에 잠식된 러시아월드컵! 왜? 러시아월드컵인가? 중국월드컵인가?뜨거운 여름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궈주는 2018 러시아월드컵~ 그런데 이번 월드컵을 보면서 유독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다. 상업광고를 금하는 올림픽과 달리 월드컵의 그라운드 밖은 세계 최고 브랜드들의 전쟁터이다. 극적으로 메시가 아르헨티나를 16강에 올려놓을 때도, 호날두가 헤트트릭을 달성할 때도, 네이마르가 집중 견제로 그라운드를 뒹굴 때 등 뒤로 보이던 광고! 중국의 완다그룹 광고였.. 더보기
2018대한민국미술문화축전, 눈에 띄는 청년작가 김은작 광복 73주년 기념 2018대한민국미술문화축전 6.08~6.11오랜만에 따끈한 전시회 소식 하나 알려드리고자 한다. 미술인이라면 누구나 아는 대한민국미술문화축전이 광복 73주년을 기념해 호국보훈의 달 6월에 열린다. 장소는 동대문디자인프라자 국제회의장. 무려 350여명의 작가가 참여하며 순수미술, 전통미술, 화예조형 등 다양한 형태의 1500여점에 이르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고 하니 미술애호가들.. 더보기
[북경 옥류관] 정상회담 만찬장 올킬한 북한 평양냉면 직접 맛보니 비둘기를 제치고 평화의 상징으로 등극한 평양냉면!11년만에 극적으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 두 정상의 만남이 뜨거웠던 만큼 언론을 비롯한 국민의 관심도 뜨거웠다. 그래서였을까?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만찬에 준비한 음식은 열기를 식혀줄 시원한 평양냉면이었다. 특별히 평양 옥류관에서부터 공수해온 평양냉면에 국내 언론은 물론 美 CNN, 英 가디언 등 해외언론까지도 주목했다. 새로운 평화의 상징으로 등극.. 더보기
[북경LIFE] 최악의 미세먼지를 경험하다 북경에 불어닥친 최악의 황사 미세먼지한번도 경험한적 없고, 다시는 경험해 보고 싶지 않은 최악의 미세먼지였다. 올해 최악의 미세먼지 수치라고, 미세먼지 농도 330을 넘었다고 난리를 부린지 보름만의 일이다. 출근길에는 바쁜 마음에 몰랐다가 오전 9시 스마트폰에 표시된 미세먼지 농도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1713?!!믿을 수 없는 수치에 처음엔 App이 오류가 난 것이 아닐까 싶었다. 하지만 동료의 것도 마찬가지였다. .. 더보기
평창올림픽, 놓쳐버린 골든데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 평창동계올림픽, 앞으로 기대되는 메달 종목  끝날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라고 하지 않았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폐막이 임박하여 놓친 쇼트트랙의 골든데이는 너무 아쉬웠다. 3개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면 당초 목표했던 금메달 8개에 근접할 수 있는 기회였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으니 누구를 탓할 수는 없다. 임효준이 계주에서 넘어졌고, 최민정과 심석희가 충돌하였지만 경기에 뛰었던 선수 보다 아쉬운 사람이 있을까. 그래서 올림픽의 금.. 더보기
동상이몽 추자현 먹방의 주인공 샤오롱바오 직접 맛보니 추자현 우블리 커플이 좋아하는 바로 그 샤오롱바오[小籠包] 시간이 무척 빠르다. 작년 2월말 코트를 입고 북경에 왔는데 벌써 1년이 다되어 간다. 처음 북경에 발길하면서 걱정했던 것 중 하나가 중국음식이 입에 안맞으면 어쩌지 하는 것이었다. 김치 하나만 있어도 밥 한그릇 뚝딱 먹을만큼 까다로운 입맛은 아닌데 김치조차 외국에 나가면 흔치 않으니까.걱정은 기우였다. 고기든 채소든 워낙 볶음요리가 많아서인지 제법 북경음식이 입에 맞았고 덕분에 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