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소연

제2의 지소연을 응원합니다, 드림버스의 아름다운 나눔 2010년을 빛낸 올해의 이슈 키워드에 여자축구가 당당히 이름을 올렸듯이 올해 여자축구의 열풍은 대단했습니다. 20세이하 여자월드컵 3위, 17세 이하 여자월드컵 우승, 피스퀸컵 국제여자축구대회 우승,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 한 해에 놀라운 성과가 줄줄이 이어졌고 지소연, 여민지, 김나래, 전가을 등 스타플레이어들도 탄생시켰습니다. 지소연 선수는 가까이서 만나지 못했지만 전가을 선수와 김나래 선수는 만날 수 있었습니다. 피스.. 더보기
피스퀸컵 다큐 3일에 비친 여자축구 선수들의 꿈과 애환 이번 피스퀸컵 국제여자축구대회에 참가해 우승했던 태극낭자 여자축구 대표팀이 KBS의 다큐멘터리 3일 카메라를 통해 전파를 탔습니다. 그동안 좋은 성적으로 예능 프로그램이나 아침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추기는 했지만 다큐를 통해서는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피스퀸컵 블로거기자단으로 활동하며 선수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졌기에 우리 선수들의 애환을 담은 방송내용이 더욱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이장미, 5번째 무릎 수술 미루며 투혼.... 더보기
미리보는 피스퀸컵 결승전, 창과 창의 대결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피스퀸컵 국제여자축구대회 결승에 올라 호주 대표팀과 최후의 일전을 벌인다. 실날같던 결승진출 희망을 손에 넣은 한국대표팀은 반드시 호주를 꺾고 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한국은 개막전 뉴질랜드와의 0대 0 잉글랜드 대표팀과도 0대 0으로 2무에 그쳤지만 3팀이 모두 승무와 골득실이 같아 치뤄진 추첨에서 결승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3수 끝에 우승 노리는 호주.. 더보기
피스퀸컵 결승 즐기면 선물이 펑펑 드디어 피스퀸컵 국제여축구대회 대망의 결승전이 열립니다. 지소연의 한국 VS 캐서린 길의 호주 창과 창의 대결이라 아주 볼만한 빅게임입니다. 주말을 맞아 피스퀸컵 블로거기자단의 하얀잉크도 수원으로 출동합니다. 생동감 있는 현장의 소식을 블로그를 통해 전해드리겠습니다. 앗, 그런데 피스퀸컵에서 이벤트도 하는군요. 축구도 즐기고 선물도 받고 일석이조... 축구에 관심있는 분들 오늘 TV나 경기장에서 경기관람하시는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은 정보입니다. ^^ 더보기
여자축구 피스퀸컵 우승을 향한 연예인들의 응원메시지 피스퀸컵 국제여자축구대회가 드디어 내일 2시 대한민국 VS 뉴질랜드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개막됩니다. 개막에 앞서 피스퀸컵 처녀우승을 기원하며 지난 U-20 여자월드컵에서 아깝게 우승하지 못한 여자축구대표팀을 위해 연예인들이 응원메시지를 보내 화제입니다.   개그맨 이수근을 시작으로 탁재훈, 박성호, 김흥국, 유건, 김민혁 등 많은 연예인들이 응원해 주었군요. 그야말로 축구 좋아하는 연예인들이 다 모였습니다. 근데 박성호는.. 더보기
한국의 피스퀸컵 처녀우승이 가능한 이유 여자축구의 축제 피스퀸컵 국제여자축구대회의 개막이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2년마다 한국에서 펼쳐지는 유일한 국제대회인 피스퀸컵의 올해 챔피언은 누구일까요? 저는 조심스레 대한민국 태극낭자들을 꼽아봅니다. 물론 애국심에서 발로한 의견이 다소 있습니다만(50% ^^) 객관적으로 평가해도 한국여자축구는 절대 밀리지 않는 훌륭한 팀이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의 처녀우승이 가능한 이유를 정리해보았습니다. 1. 디펜딩 챔피언 미국의 빈자리는 누구에게? 사실 그.. 더보기
[피스퀸컵 이벤트] 여자축구 사랑하는 당신을 초대합니다 U-20 여자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준결승전... 여러분은 무엇을 느끼셨습니까? 높은 독일여자축구의 벽을 실감하며 3위도 잘했다고 격려했지만 제 마음 한 켠에는 함께하지 못한 미안함이 있었습니다. 상대의 일방적인 응원속에서 어깨가 축 쳐진 우리 선수들을 보니 마음이 짠 했습니다. 남자축구처럼 붉은티셔츠를 입고 꾕과리를 치는 대규모 응원단이 있었다면 좀 더 힘을 내지 않았을까 아쉬웠습니다. 그 미안했던 마음을 훌훌 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왔습.. 더보기
피스퀸컵 잉글랜드 방한, 한국상승세 막을 수 있을까?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10월에 전격 방한한다. 베컴, 제라드, 루니, 존테리, 램파드 등의 이야기가 아니다. 잉글랜드 여자축구 대표팀이 오는 10월 17일 개막하는 피스퀸컵 국제여자축구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을 찾는다. 피스퀸컵 조직위원회는 본래 출전키로 했던 벨라루스가 자국 사정으로 인해 출전하지 못함에 따라 잉글랜드가 대신 출전한다고 밝혔다. 꿩대신 닭이 아니라 꿩대신 봉황을 잡은 셈이다. 잉글랜드는 FIFA 랭킹 9위로 지난 2009년 유러.. 더보기
지소연의 보스턴 진출설에 떠오른 섹시스타 헤더 미츠 지소연 선수가 아줌마 되어서도 선수로 활약하길 기대한다는 지난 포스팅을 통해 미국진출 소식을 전했습니다. 지소연, 미국진출로 아줌마선수까지 기대한다 헌데 이적예정으로 물망에 오른 구단이 보스턴 브레이커스라는 사실을 들으니 떠오르는 선수가 한 명 있습니다. 미녀 축구선수, 헤더 미츠에 대한 추억 보스턴 브레이커스 소속으로 미국대표팀에서 수비수로 활약한 미녀 축구선수. 헤더 미츠. ESPN에서 실시한 온라인 투표에서 가장 섹시한 여자 스포츠.. 더보기
지소연, 미국진출로 아줌마선수까지 기대한다 지소연 선수의 활약으로 20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3위에 오른 여자축구대표팀이 귀국하며 방송출연 등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척박한 환경에서 공을 찼던 선수들이기에 그 기분이 누구보다 남달랐을 것입니다. 지메시, 이제 효녀 지소연으로 부르자 특히, 지소연은 단연 주목받는 선수입니다. KBS '여유만만'에서 지소연 선수는 투병중인 어머니에 대한 남다른 효성을 보여주기도 하고, 웃통 벗는 세리머니를 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더보기
한국여자축구의 현실을 보여준 독일전 사진 한장 뜨거운 거리 응원은 없었고, 높은 시청률도 없었습니다. 보란듯이 한국여자축구 대표팀이 20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역대최고 성적으로 4강에 진출했지만 여전히 여자축구는 우리 국민들의 관심속엔 변방에 지나지 않았나 봅니다. 태극낭자들은 독일국민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서도 주눅들지 않았습니다. 10cm나 큰 독일 선수들과 볼 경합에서도 밀리지 않았습니다. 지소연 선수는 여러 명의 선수들을 제치고 감각적으로 감아 차 만회.. 더보기
태극낭자, 4강에서 멈췄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다 20세 이하 독일 여자월드컵에 출전한 태극낭자들이 독일의 벽에 막혀 결승진출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한국 여자축구의 밝은 미래를 활짝 열었습니다. 독일응원단의 일방적인 응원속에서도 어린선수들의 투혼은 아름다웠습니다. 홈에서 열린 탓도 있었지만 독일의 벽은 높았습니다. 탄탄한 조직력과 개인기, 월등한 신장과 파워의 차이... 스코어도 5대 1로 극명하게 갈렸지만 우리 선수들은 결코 주눅들지 않았습니다. 볼 점유율에서도 밀리지 않고 후반에는 '지메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