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단-필진/CJ소셜리포터즈

슈퍼스타K4, 정준영-로이킴 라이벌 데스매치 포텐 터져...먼지가 되어

슈퍼스타K4, 정준영-로이킴 환상의 라이벌미션

 

드디어 정준영과 로이킴의 포텐이 터졌습니다. 신나는 불금 이번 주는 슈스케4 본방사수 하겠다고 벼르고 별렀는데요. 이번주 슈스케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역시 정준영과 로이킴이었습니다.

 

화제의 인물 답게 슈퍼위크 콜라보 미션에서 탈락자는 누구인가로 시작한 방송은 라이벌 데스매치에서 정준영과 로이킴 중 합격자는 누구일까로 끝을 맺었습니다.

 

 

 

 

로이킴, 1차 대결에서 먼저 승리

 

가상 대결에서 먼저 승리한 사람은 로이킴이었습니다. 슈퍼위크 콜라보레이션 미션에서 같은 조였던 두 사람은 이상은의 '언젠가는'을 불렀는데 그동안 혹평을 받아왔던 로이킴이 합격한 반면 정준영은 탈락의 쓴 잔을 마셔야 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는 버스에서 패자부활전의 기회를 얻은 정준영은 다시 당당하게 숙소로 돌아왔고 그를 가장 반긴 것은 역시 로이킴이었습니다. 기쁨의 순간도 잠시 그들은 다음 미션인 라이벌 데스매치에서 한 무대에 오르는 운명을 안게 되었습니다. 둘 다 탈락하거나 반드시 한 명은 탈락해야 하는 데스매치입니다.

 

탈락의 쓴 맛을 보았던 정준영은 로이킴과 라이벌 미션을 벌여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는 "이 프로그램 정말 잔인하다"고 탄식했습니다.

 

 

 

故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 록으로 편곡 변신

 

사실 슈퍼스타K4의 초반인기를 주도한 이들이지만 비쥬얼에 비해 실력이 부족하다는 평을 들어왔습니다. 사기 캐릭터라 불릴만큼 엄친아에 훈남이기까지 한 로이킴은 이승철로부터 금방 질릴 수 있는 보이스라는 평을 들었고, 정준영도 노래실력 보다는 화려한 비쥬얼과 유머감각으로 포커싱을 받아왔습니다.

 

 

그런데, 데스매치라는 절대절명의 위기의식 때문이었을까요? 정준영과 로이킴 모두 숨겨둔 포텐이 폭발하며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김광석 팬인 제가 봐도 충분히 훌륭한 무대였습니다.

 

이들이 선택한 노래는 故 김광석의 대표곡 '먼지가 되어'

더구나 노래를 몰랐던 정준영은 가사 외우기에도 바빴던 모습과는 달리 락적인 요소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그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주었습니다. 이승철은 정준영에게 살쾡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었습니다.

 

 

로이킴 역시 안정감 있는 무대로 중저음 강한 그의 매력을 발산했습니다. 혹평을 해왔던 이승철이 쌈닭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었을 정도. 라이벌 미션이라 더욱 실력을 발휘했다는 뜻입니다. 이어 이승철은 그동안 참가자들에게 보지못했던 강한 중저음 발성을 매우 좋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승철에게 꼭 한번 칭찬을 듣고 싶다고 했던 로이킴이었는데, 정말 기뻤겠죠?  

 

 

 

 

 

예상치 못한 포텐 폭발로 초유의 심사 보류

 

심사위원 싸이는 "아이고 아이고 너무 잘했어요. 너무 잘했어요"를 남발하며 진짜 가수같았다고 극찬했습니다. "노래, 편곡, 눈빛, 목소리, 제스처, 표정 모두 완벽했습니다"

 

하지만 반드시 한 명은 탈락되어야 하는 라이벌 데스매치 미션~ 결국 심사위원들은 심사를 보류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그리고 재회의를 거쳐 발표된 결과!~

 

60초 후에 아니 다음주에야 알 수 있습니다. 아~ 일주일을 또 어떻게 기다리나..

누가 되었든 정말 안타까울 것 같습니다. 유승우와 김정환 중에서도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