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74
Total
5,694,682
관리 메뉴

하얀잉크의 해피컨텐츠

패럴림픽 100m에서도 고개숙인 피스토리우스, 조니 피콕 금메달 본문

아이러브스포츠/하계올림픽

패럴림픽 100m에서도 고개숙인 피스토리우스, 조니 피콕 금메달

하얀잉크 2012.09.07 21:29

런던 패럴림픽 9일차 하이라이트

 

런던 패럴림픽의 육상 100m 금메달은 그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당초 이번 패럴림픽 4관왕에 오를 것으로 기대를 모은 오스카 피스토리우스(남아공)는 육상 200m에 이어 100m마저 금메달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장애 선수 최초로 런던올림픽에 출전하며 화제를 모았지만 400m 준결승 진출에 만족하며 메달을 걸지못했던 피스토리우스는 자신의 주무대 패럴림픽에서조차 디펜딩 챔피언의 자리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새로운 100m 챔피언은 영국의 조니 피콕. 그는 10초 90으로 미국의 리처드 브라운(11초03)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피스토리우스는 11초17초 5위. 장애를 가진 선수들이 10초, 11초대에 100m를 주파한다니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피스토리우스는 자신의 주종목인 400m에 다시 금메달 사냥에 나섭니다.

 

 

우리 선수단의 소식도 전해드려야겠죠.

대회 9일차에 접어들며 종반으로 들어선 현재 한국은 박세균 선수가 사격에서 2관왕에 오르며 금메달 1개를 추가, 금7 은5 동6으로 종합순위 15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8일에는 보치아 준결승이 펼쳐지는데 세계랭킹 1위 정호원 선수를 비롯해 3명의 한국선수가 포진해 있어 금빛 소식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여자탁구도 단체전 결승전을 펼칩니다. 장애는 불편할 뿐 넘지못한 산이 아니라는 것을 몸소 보여주는 우리 선수들~ 끝까지 화이팅 하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