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34
Total
5,694,642
관리 메뉴

하얀잉크의 해피컨텐츠

전직 NGO 홍보담당자가 바라 본 차인표에 대한 시선 본문

기자단-필진/세상을 바꾸는 소셜한 이야기

전직 NGO 홍보담당자가 바라 본 차인표에 대한 시선

하얀잉크 2012.03.21 11:12

차인표가 준 감동을 논하다

 

차인표가 선행을 많이 한다는 사실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하지만 개념 연예인으로 정점을 찍은 것은 SBS 힐링 캠프 출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 파장은 예상보다 놀라웠습니다. 해외봉사를 통해 해외아동을 후원하고 심지어 입양까지 해서 키우는 그의 진심이 전해져 그가 활동하는 단체 컴패션이 널리 알려지며 새로운 후원자들의 행렬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많은 NGO 단체들이 공익 캠페인의 동참과 홍보를 위해 연예인을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동참을 호소합니다. 저 역시 NGO에 몸담고 있을 때 많은 연예인들을 만나고 함께 활동을 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어려움은 언론이나 대중의 관심은 연예인에게 쏠려있는데 그들이 충분히 캠페인의 메시지를 전달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연예인에게 캠페인의 성격을 제대로 인지시키지 못한 잘못이기도 하고 제대로 이해하지 않으려는 연예인의 잘못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원인은 연예인이 그 캠페인을 깊숙이 체험하지 않아 감동을 느끼지 못했다는 것이겠죠.


차인표의 진정성이 느껴지는 것은 단발성이 아닌 다년간의 경험이 그의 말 속에 묻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억지스럽지 않게 예능 프로그램에 맞춰 위트를 섞어가며 전달하는 그의 언변은 분명 해피투게더에 게스트로 나온 차인표와는 달랐습니다. 그의 눈빛이 빛난 이유입니다.

차인표는 영리하기도 합니다. 보통 공중파 예능에서는 특정단체나 활동을 언급할 수 없습니다. 한다고 해도 편집감이죠. 하지만 이례적으로 힐링캠프에서는 차인표 편을 2회에 편성하며 그의 활동과 컴패션에 대해 꺼리낌 없이 노출했습니다.

그 배경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 수 없습니다만 제작진이 차인표의 진심을 알아주었거나 차인표가 제작진을 설득했겠지요. 어느 쪽이든 시청자 입장에서도 방송이 거부감 없이 감동으로 다가왔습니다.


인간 차인표에 대해 논하다

사실 개인적으로 차인표에 대해 관심을 가진 것은 2009년인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연예인 차인표를 인간적으로 느낀 것은 헌트 블로그(http://prain.com/hunt/)에서 였습니다. 블로그를 오랫동안 하신 분들이라면 아실텐데 한때 제가 롤모델로 삼기도 했던 프레인의 여준영 대표의 블로그입니다.

당시 여준영 대표가 쓴 글 중에 10년 전 밀라노에서 우연히 만난 차인표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연예인임에도 스텝들의 수속을 직접 도맡아 하고 처음 만난 20대 여대표의 인사에 살갑게 대해주었던 따뜻한 남자.

당시로 부터 10년 전이면 1998년 쯤으로 추정되는데 그렇다면 1994년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안에를 히트시키고 이미 인기절정에 있었을 스타 차인표입니다. 방송에서는 인기를 얻고 거만해진 자신이 변화되었다고 했는데 그는 이미 오래 전부터 개념 연예인이었던 것이죠.

청년 차인표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헌트 블로그에서 발췌한 내용을 참고하세요.
글이 좀 길어서 불가피하게 숨기기로 넣었습니다. 헌트 블로그에서 보시거나 더 보기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어요 ^^

더보기


▶  차인표가 말한 아프리카 아이들의 꿈과 미래를 위협하는 물?!
▶  
하얀잉크의 해피컨텐츠 100만 돌파 소박한 나눔이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