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724
Total
5,629,416
관리 메뉴

하얀잉크의 해피컨텐츠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보다 더 감동적인 딸아이의 편지 본문

Life/육아일기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보다 더 감동적인 딸아이의 편지

하얀잉크 2012.02.15 07:00

어제 발렌타인데이 즐겁게 보내셨나요?
칼로리도 높은데 달콤한 초콜릿 너무 많이 먹은 건 아닌지 걱정되네요 ^^ 회사에서는 대표님이 챙겨주시더라구요. 좋은회사지요 ㅋ
아무리 상업적인 날이라고 치부해도 오가는 정이 있기에 쉽게 지나칠 수 없는 날인 것 같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발렌타인데이는 딸래미들에게 초콜릿을 받는 날이 되었습니다. 올해도 퇴근해 집에 오니 아내와 아이들이 만든 초콜릿 바구니가 절 기다리고 있더군요 ^^



짜잔~ 직접 포장하고 리본까지 달았답니다.
지난해에는 미니쉘 초콜릿을 하나하나 붙여 하트를 만들어 주었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여기에 올해는 특별한 선물이 더 있었습니다. 바로 딸아이가 직접 쓴 편지~

* 2011년 발렌타인데이의 추억...
딸아이에게 받은 감동의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봉투에 큼지막한 하트 보이시죠? 삐뚤빼뚤 하긴 해도 아빠를 사랑하는 마음이 담겨있네요 ㅋ
벌써 올림이라는 말도 쓸 줄 알고...

 

편지입니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딸아이는 종종 생일이나 기념일에 편지를 써주곤 하는데 발렌타인데이에는 처음 받아봅니다. 따로 영어공부를 시키지 않았는데 어디서 보았는지 영어로 LOVE라고 쓰기도 했네요.

알록달록 색색펜으로 쓰고 밑줄에 손수 그린 이모티콘들에 정신이 없긴 하지만 그 메시지만큼은 고스란히 제 마음에 와 닿습니다.

아빠께

사랑하는 아빠, 힘드신데 동생 돌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발렌타인데이여서 초콜릿 준비했어요.

초콜릿 보고 깜짝 놀라실거에요. 건강하고 씩씩한 어린이가 되겠습니다.

저희를 돌봐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저희를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늘 응원해주세요.

아빠 저희들 더욱 착한어린이로 잘 할게요.

2012년 2월 14일 화요일 *진 올림

 
편지를 교정하니 벌써 이렇게 컸나 싶을만큼 의젓한 마음이 엿보입니다.
하긴 이제 학교에 입학하는데 언제나 저에겐 아가였나 봅니다. 학교 갈 준비에 아무것도 신경써주지 못했는데 편지를 보니 문득 쑥 커버린 딸아이가 느껴지네요.

 

그래도 아직 저에겐 예쁜 아가들입니다. 아가야~ 하면 화를 내며 "난 어린이라고!!" 소리치곤 하는데 그건 아이들이 커서 시집 보낼때도 변하지 않을 것 같네요. ^^ 이것이 행복이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