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눔 그리고 기부/나눔이야기

배고픈 방학, 아이들의 마음속 배고픔까지 희망으로 채웁니다!


“친구들도 없고 배고픈 방학이 싫어요!”

또 다시 찾아온 겨울 방학. 우석이(10살)는 벌써부터 근심이 가득합니다. 몇 달 째 밀린 월세, 계속되는 생활고에 밤늦게까지 일해야만 하는 엄마. 학교 수업과 점심급식이 사라지는 방학이 되면 우석이는 꼼짝없이 혼자가 되고 맙니다.


겨울방학 때 가족들과 스키장에 놀러 간다고 설레어 하는 친구 재준이,
몇 주간 영어캠프로 떠나는 친구 은혜...

친구들이 모두 떠난 동네. 갈 곳이 없는 우석이는 빈 집을 홀로 지키다 점심끼니 거리를 찾아봅니다. 먹을만한 것이라곤 방 한 켠에 쌓인 컵라면 뿐. 입에 물린 라면이지만, 그걸로나마 대충 배고픔을 달래 봅니다. 모든 아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방학이지만, 우석이에게 방학은 따뜻한 점심급식도 없고 친구들도 없는 가장 힘겨운 시간입니다.

아이들 마음 속 배고픔까지 희망으로 가득 채우는 '희망나눔학교'!

방학이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배고픔과 외로움에, 마음 속 상처가 커져가는 전국의 결식아동들. 우리 아이들에게 든든한 밥 한끼와 함께 따스한 희망을 선물하기 위해 2002년부터 시작된 굿네이버스 희망나눔학교 방학교실! 그 아름다운 나눔이 올해로 벌써 10년차를 맞이하며, 전국 1,761개교, 41,355명의 아동들이 희망나눔학교와 함께해 왔습니다.


“친구들이랑 즐겁게 밥 먹을 수 있어서 좋아요~”

희망나눔학교에는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있는 맛있는 점심 급식과 즐거움이 있습니다. 사회복지/ 아동복지 전공 자원봉사자 선생님들과 함께하는 알찬 학습시간, 친구들과의 즐거운 야외체험활동, 행복이 가득한 방학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스럽게 아이들의 허기진 몸과 마음 속을 채워갑니다.

닫혀있던 마음의 문을 희망으로 열어가는 아이들

[2011 여름 희망나눔학교 참가아동의 예쁜 편지]

"아이들이 처음에는 마음의 문을 곧잘 열지 않아요. 그렇게 잔뜩 움츠린 모습에 안타까웠던 아이들이 하루하루 친구들과 어울리며, 너도나도 손을 들어 의견을 이야기하는 모습을 볼 때 너무 뿌듯했어요. 하루는 직업체험관에 문화체험을 갔는데, 이러이러한 사람이 되겠다며 꿈에 부푼 아이들의 모습에 덩달아 희망이 차오르는 것 같았어요.”

- 2011년 여름 희망나눔학교 방학교실 자원봉사자 참가 소감문 중에서



BMW 코리아 미래재단과 굿네이버스 희망나눔학교가 함께하는 희망나눔학교 겨울방학교실

이번 겨울방학에도 4,500명의 아이들이 행복한 희망나눔학교 방학교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의 몸과 마음이 희망으로 무럭무럭 자라나도록! 희망나눔학교는 계속 됩니다~
아이들의 꿈이 배고픔으로 멈추지 않도록, 함께 응원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