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단-필진/CJ소셜리포터즈

슈퍼스타K3, 흔들려 축하무대 최아란 로비에서 직접 보니


슈퍼스타K3, 긴장감 떨어뜨린 최아란과 춤통령의 무대

슈퍼스타K3의 TOP2를 뽑던 생방송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 날은 가장 치열했던 승부만큼 긴장감도 높았는데 버스커버스커와 투개월의 무대가 끝나고 갑작스레 시상식을 하더군요. 슈퍼시상식이라 이름지어진 시상식은 시즌3에 참가한 전 참가자를 대상으로 주는거라 했습니다.


아무래도 정해진 방송시간을 줄어든 TOP로 모두 채우려다 보니 고안한 제작진의 궁여지책이라 생각했습니다. 잠시 조여진 긴장을 풀 수 있을거란 기대도 되더군요. 뭐, 오랜만에 손예림의 노래도 듣고 F4라 급결성된 남성 4인조의 노래를 듣는건 좋았는데 아직 울랄라세션의 무대를 남겨 둔 상황에서 흐름이 뚝 끊긴 것은 아쉽더군요.


특히 크레이지상을 받은 이준호, 채연의 흔들려를 부른 최아란의 무대는 박빙의 TOP3의 대결로 인한 기분좋은 긴장감을 깨뜨려버렸습니다.



축하무대라며 등장한 최아란의 섭외는 무슨 이유였을까요? 채연의 흔들려를 열창하긴 했지만 섹시춤에 비해 라이브는 전혀 형편없고 과연 슈스케에 참가자가 맞는지 의아할 정도였습니다. 단지 눈요기 때문이라면 성공적이었지만 TOP2를 뽑는 무대에는 격에 맞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이 잠깐의 무대를 위해 클론의 구준엽까지 섭외했다면요.

현장에서는 진풍경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최아란이 흔들려를 부르며 춤을 추자 춤통령이 자리에서 일어나 함께 춤을 추며 호응을 했는데 얼마나 대단했던지 관객들이 일제히 일어나 춤통령을 응시하기도 했습니다.

슈퍼시상식은 울랄라세션의 무대까지 모두 마치고 결과만을 남겨두고 했을면 어땠을까 생각해봅니다. 박진영의 스윙베이비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객석의 분위기를 한껏 올려놓은 울랄라세션 덕분에 다시 경연을 바라보는 기분으로 돌아왔지만 이건 좀 모험이다 싶었습니다.

로비에서 직접 본 최아란 직찍

 

 생방송 무대가 모두 끝나고 공연장을 빠져나오다 보니 로비에서 다시 최아란을 보게 되었습니다. 방청 온 사람들의 요청으로 함께 사진을 찍어주고 있더군요. 그녀만의 섹시한 포즈로 카메라를 응시하던 그녀. 하지만 이내 경호원들이 그녀를 찾아나섰습니다.

제가 카메라를 꺼내들려는 찰나 바로 스텝과 경호원의 손에 이끌려 어디론가 사라지더군요. 뒤이어 춤통령도 따라가는 걸 보니 아마도 대기실에서 출연자들끼리 오랜만에 인사하는 자리가 있었나 봅니다. 급촬영된 그녀의 인상이 괜히 재밌네요. ^^


* 생방송 본 후의 리뷰는 아래에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