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눔 그리고 기부/나눔이야기

변정수의 맘 센터 이야기... 엄마의 마음을 전합니다


오늘의 나눔이야기는 에베레스트산이 있는 네팔로 떠납니다.
지난 나눔이야기에서 엄마없이 집안일을 하며 힘겹게 살아가는 13살 산골소녀 다은이의 이야기를 들려드렸는데요. 네팔에도 다은이처럼 엄마없이 살아가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네팔을 방문해 뿌자를 만났던 배우 아니 엄마 변정수 씨의 이야기 들어보시죠.

"내가 이제 엄마가 되어줄게"... 맘(Mom) 센터의 시작

지난 2010년, 네팔을 방문한 굿네이버스 변정수 홍보대사는 그곳에서 평생 잊지 못할, 사랑하는 딸 뿌자를 만나게 됩니다. 11살 소녀 뿌자의 아버지는 이미 돌아 가신지 오래, 어머니 마저 담석증으로 인해 인도에서 치료를 받느라 뿌자와 두 동생들은 아무런 보살핌을 받지 못한 채 살아 가고 있었습니다.

한참 엄마 손이 필요한 나이 11살…

뿌자는 하루 종일 작은 손으로 땔감을 베며, 아침에 먹던 딱딱한 밥을 아끼고 아껴 점심, 저녁 동생들을 먹입니다. 엄마의 사랑과 보살핌에 얼마나 굶주린 건지… 뿌자는 변정수 홍보대사의 따뜻한 말 한마디, 손길 한번에 그만 참았던 눈물을 흘리고야 말았습니다.
 
“ 내가 데려갈 수 있는 방법 없을까..?  내 딸 같아…” 
라고 말하며 뿌자를 꼭 끌어 안던 변정수

뿌자의 눈물을 손으로 닦아주며, 마음속으로 어떤 결심을 하게 됩니다.
"
내가 떠나도, 내가 매일 뿌자를 보러 오진 못해도, 뿌자와 뿌자와 같은 아이들이 엄마의 보살핌과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겠다"
 
그렇게 맘(mom)센터가 시작되었습니다.

 

맘(mom)센터로 엄마의 사랑을 전합니다

뿌자 처럼 부모님의 돌봄을 받지 못한 채 살아가는 아이들은 전 세계 3억 명.

하루에 한끼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길거리에 방치되어 하루 종일 일 하러 간 부모를 기다리거나 자신이 직접 일을 해 생계를 유지하는 아이들에게 필요 한 것은 엄마의 마음이 담긴 따뜻한 한끼 식사와 일 하러 나간 부모를 기다리며 안전하게 보호 받을 수 있는 시설, 그리고 몸이 아플 때 제대로 치료 받을 수 있는 시설 입니다.

이 모든 것이 마련 되지 않는 이상, 전 세계 3억 명의 아이들은 끊임 없는 빈곤 속에서 보호 받지 못한 채 평생을 살아 가야 합니다. 이 아이들을 엄마의 사랑과 마음으로 끊임없는 빈곤에서 보호하는 방법은 바로 아이들이 살고 있는 빈곤 국가에 ‘ 맘(mom)센터’를 짓는 일입니다.

굿네이버스 맘(mom)센터는!

변정수 홍보대사의 네팔 방문 이후 네팔에 가장 먼저 굿네이버스 맘(mom)센터가 지어지기 시작했습니다


# 맘(mom)센터 1개가 지어지면? 

한 달에 100명의 아동이 식사를 해결하고 보호 받을 수 있고,
지역 주민과 아동 2,000명이 보건,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한 달에 200명의 지역주민들이 소득증대를 위한 직업 훈련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맘 센터는 식사 및 보호, 보건의료 및 지역 주민을 위한 직업 훈련까지…
다양한 지역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 엄마의 마음으로 지어지는 종합 지역 복지 센터입니다.
굿네이버스는 맘 센터를 통해 빈곤 국가의 지속적이고 궁극적인 빈곤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네팔뿐만이 아닌 필리핀, 베트남, 몽골 등의 국가에도 맘 센터를 건립하고자 합니다.


네팔에서 시작된 엄마의 사랑…

다른 빈곤 국가에도 그대로 전해질 수 있도록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을 전해 주세요.

<맘 센터를 만나는 여러가지 방법!>

하단의 배너를 누르시면 다양한 방법으로 맘 센터 짓기 프로젝트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 맘센터 이야기 자세히 보기 click! >
 
< 다음 희망해 후원 참여하기  click!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