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단-필진/한화프렌즈 기자단

한화청소년 오케스트라, 꿈과 스토리가 어우러진 감동의 하모니

클래식과 함께한 1년, 꿈을 연주하다


한화 청소년오케스트라가 천안과 청주에서 정기연주회를 통해 1년 동안 흘린 노력을 결과를 감동의 하모니로 선보였다. 14일 천안 예술의전당과 17일 청주 교원문화원에서 연이어 정기연주회를 가진 한화청소년 오케스트라는 전문 오케스트라 못지 않은 실력으로 박수 갈채를 받았다.


2014년부터 시작한 '한화청소년오케스트라' 는 청주와 천안 지역의 청소년들이 정통 클래식 악기를 접할 수 있는 음악교육 프로그램이다. 매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여 간 클래식 악기를 접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클래식악기를 가르치고 연주회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데 2015년 현재, 60여명의 청소년들이 단원으로 참여하고 있고 향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청소년 공동체 인성교육 프로그램으로 성장


"처음 이곳에 왔을 때는 비올라라는 악기 이름도 몰랐는데, 비올라 연주가 너무 재미있어 특기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연습하고 있고 계속 참여하고 싶어요"


한화청소년 오케스트라를 통해 비올라를 연주하게 된 김민지 학생의 소감이다. 평소 접하기 어려운 악기를 연주해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또래와의 합주를 통해 배려심과 소통을 배우고 '함께 완성해 가는 음악'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공동체 인성교육 프로그램이다.


특히, ‘한화청소년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의 가장 큰 특징은 단원들의 다양한 ‘꿈’스토리와 음악을 접목시킨 영상콘서트를 통해 관람객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킬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올해 연주회는 ‘꿈’ 을 주제로 오즈의 마법사 도로시의 꿈, 호두까기 인형 클라라의 꿈 그리고 한화청소년오케스트라 단원들의 다양한 꿈의 이야기를 영상 인터뷰로 다양한 레퍼토리로 공연해 감동의 무대를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