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리뷰/책읽는마을

고인이 된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1~5 전권 구매

고인의 마지막 작품,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얼마 전 오도독에서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다섯 권 전권을 구입했다. 해가 바뀌기 전의 일이니 5권이 출간된 지 3년만의 일이자 내가 3권까지 읽은 지 무려 6년만의 일이다. 그렇게 잊혀졌던 작가 이윤기가 다시 내게 찾아왔다. 하지만 이미 고인이 되버리고 남은 것은 그의 작품 뿐이었다.



故 이윤기 작가



"권위와 틀을 싫어하시고 그렇게 많은 걸 아시면서 겸손하고, 유쾌하고 따뜻한 분이셨다"

- 소설가 은희경


'가르침'이라는 것을 거의 남기지 않으셨다. 평생 겸허한 '메신저'로 사셨다. 그럼에도 부고를 듣는 순간, 그에게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는 것을 깨달았다

- 소설가 김영하



2010년 8월 심장마비로 이윤기 선생이 세상을 떠난 두 달뒤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신화 5권>이 출간됐다. 1권을 발간한 지 10년만에 드디어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고인의 마지막 작품이자 대표작품이기도 하다.





사실 무지한 내가 고인을 처음 알게된 것은 그의 작품이 아니라 한 인터뷰 대담집에서였다. <춘아, 춘아, 옥단춘아, 네아버지 어디갔니>라는 국내 지식인들의 대담을 엮어 놓은 책이었는데 김춘수, 이문열, 최인호 등 이름난 지식인들 사이에서 가장 첫 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 작가 이윤기였다. 


중학교 자퇴 후 독학을 해 온 그가 미국에서 유학하는 딸과 펼치는 우리 교육에 대한 걸죽한 대담은 어찌보면 그 책을 쉼없이 읽을 수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 그 땐 몰랐지만 이윤기는 그의 딸 다희 씨와 함께 셰익스피어의 사랑 3부작 <한여름 밤의 꿈> <겨울 이야기> <로미오와 줄리엣>을 번역하기도 했다. 사실 고인은 번역가로 먼저 알려졌는데 <장미의 이름>, <푸코의 진자>, <양들의 침묵> 등을 번역하며 국내 번역 문학계의 개척자로 불릴 만큼 뛰어난 번역가로서도 이름을 날렸다. 


그럼에도 고인의 대표작을 꼽으라면 두말없이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를 꼽고 싶다. 성인이 되어서도 그리스 로마 신화에 대해 무지하다는 생각에 군대에서 1권과 2권을 읽었는데 판타지로서가 아닌 현대에 사는 우리에게 재해석하여 메시지를 전달해 주었었다. 당시 100만 권 이상을 팔아치우며 베스트 셀러가 되기도 했었는데 뒤늦게 오도독에서 전권을 구매했다. 전권 47,250원으로 종이책 대비 30% 저렴하다.


전자책이긴 하지만 신화의 흥미로움과 유익함에 푹 빠질 것이다. 


오도독에서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보기




 


  • 다녀간답니다 ~ ^^
    의미있는 하루를 보내세요~

  • 인사드리고 갑니다^^
    평안한 오후이시길 바랍니다.

  •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고~
    좋은 꿈 꾸세요~ㅋ

  • 2000년 초엔가 읽었던 책이네요..
    인기가 많았던 만큼이나 오류때문에 비판도 많이 받았던 책이죠.. 개인적으로는 불핀치의 책을 더 좋아합니다만..

    • 아 오류에 대한 비판도 있었나요? 군대 시절에 읽었던 탓에 세상에서의 평가는 제대로 보지 못했었네요. ^^
      잘 계시죠? 요즘 이래저래 아직 제대로 블로그 운영도 못하고 있습니다. ㅜㅜ

  • 덕분에 훌륭한 삶을 살고 가신 분의 이름을 알게되어서 좋네요!
    전 그리스로마신화라면 초등학교 때 한참 유행했던 만화책으로 보았었는데 ㅎㅎ

    이렇게 자신의 뜻대로 살아가시는 분들을 보면, 그런 인생을 살기 원하는 저로서는 참 힘이 많이 되는 것 같아요. :)

  • 비밀댓글입니다

  • 한번도 뵌적이 없는분이지만 어떤 생을 사셨는지는 짧은 글 몇개를 통해 느끼고 있습니다.
    신화학자 조셉캠벨 <천의얼굴을 가진영웅>, 종교학자 엘리아데 <샤머니즘> 등 많은 신화,종교 관련 책을 옮긴걸로 알고있습니다.
    이윤기 선생님도 제도사회에서는 아웃사이더였지만 아마 자신만의 길을 간 "영웅"이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저도 그리스로마신화 책을 언젠간 구매해서 일어볼 요량입니다. 글 잘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