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눔 그리고 기부/나눔이야기

한화 CSR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 2천명 임직원 릴레이 봉사

유난히 일찍 찾아온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연말입니다. 오늘은 체감온도가 가장 낮은 날이라고 하는데요. 이럴 때일수록 얼음장처럼 차가워지는 이웃들에게 온정의 손길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매년 구세군 자선남비에 1억 원을 기부하는 기부천사는 올해도 어김없이 자선남비를 찾아 1억 원을 기부했다고 하는데요. 개인은 물론 기업에서도 다양한 자선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ING 생명의 <오렌지푸드 박스> 나눔 프로젝트를 소개해 드렸었죠. 매년 전사적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한화그룹도 올해 소외계층 이웃들을 위해 발벗고 나섰답니다. 그 이야기 전해드립니다. 


▶ 관련글 - ING 생명 CSR, 나눔 실천하는 오렌지푸드 박스



소외이웃 6,500여 가구에 연탄 12만장, 김장김치 5만포기 전달


의리를 중시하는 한화는 CSR 사회공헌활동도 전사적으로 하는 것으로 유명하죠. 올 겨울 전국의 15개 계열사 40여개 사업장의 임직원 2000여 명이 직접 담은 김치와 연탄을 지역 소외이웃들에게 전달하는 등 릴레이 봉사를 했다고 합니다. 





먼저 한화이글스 선수단 전원은 지난 1일 대전광역시 중구 부사동 일원에서 연탄 1,200장을 날랐습니다. 올해 프로야구 FA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혔던 한화이글스의 정근우 선수와 이용규 선수도 입단 후 봉사활동으로 동료 선수들과 첫 호흡을 맞췄다네요. 이날 전달한 연탄 및 난방연료는 홈경기 시 시구를 통해 적립한 ‘이웃사랑 시구성금’과 선수단 및 임직원 성금으로 마련했다고 합니다.






또한 사회복지기관 20여곳과 독거노인 및 소외이웃 등 500여 가구에 임직원 600명이 참여해 연탄 12만장을 전달했습니다. 임직원 1,400여명은 배추 5만 포기로 김치를 담아 전국 6,000여 소외이웃 가구에 전달해 따스한 온정을 나눴다고 하네요.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 200세대 조손가정 돕기


한화그룹은 이와 별도로 경제적 문제로 월동준비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방한물품 지급 및 월동시설 보수 등을 진행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특히 사회적으로 관심이 되고 있는 조손가정 중에서 200세대를 선정해 집중 지원하고 있는데 12월 4일부터 14일까지 전국의 사회복지기관으로부터 지원이 필요한 조손가정을 추천 받아 지원에 나섰습니다. 


* 조손가정이란? 65세 이상인 조부모와 만 18세 이하인 손자녀로 구성된 가정을 말합니다.


경제적 어려움 및 조모의 양육부담 등으로 인해 방한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가정을 선정하여 따뜻한 겨울을 위한 방한용품(내복, 겨울점퍼 등)을 지원하고, 직원들이 직접 방한용 커텐을 설치하는 등 봉사활동도 함께 실시했습니다. 그 외에도 임직원 중 기술이 있는 직원들이 직접 시설보수 공사에 참여하는 등 기술 재능기부에도 동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