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72
Total
5,631,068
관리 메뉴

하얀잉크의 해피컨텐츠

세상을 바꿀 10대 아이디어,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공유경제 본문

기자단-필진/세상을 바꾸는 소셜한 이야기

세상을 바꿀 10대 아이디어,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공유경제

하얀잉크 2013.08.29 10:00

세상을 바꾸는 소셜한 이야기

세상을 바꿀 10대 아이디어, 나누면 나눌수록 커지는 공유경제

 

 

사회적경제 영역에서 최근 몇 년 사이의 화두는 단연 사회적기업이었습니다. 정부주도형 사업이라 불릴 만큼 사회적기업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과 기업의 전폭적인 지원과 육성사업이 이어졌는데요. 최근 트렌드는 공유경제로 옮겨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공유경제라 하면 아직 피부에 와닿지 않을 만큼 생소한 개념이기도 한데요. 누군가 사용하던 물품을 공짜로 물려받거나 저렴하게 구입하는 중고장터와 벼룩시장과는 다르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거나 함께 쓰는 개념입니다. 공유경제는 한 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력소비를 기본으로 한 경제 방식으로 2008년 미국 하버드대 법대 로런스 레식 교수에 의해 처음 사용됐습니다.

 

20세기 자본주의 경제는 대량생산과 대량소비를 부추겼는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사태가 촉발한 경제위기 속에서 대안으로 부각된 공유경제는 최근 경기 침체와 환경오염에 대한 대안을 모색하는 사회운동으로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서울시, 공유서울 선포하고 공유도시 발돋움

 

공유경제는 <타임지>에서 세상을 바꿀 10대 아이디어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샌프란시스코는 공유도시를 선포했고, 최근 서울시도 공유서울을 발표하고 공유경제와 관련된 다수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식사를 나누며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모임인 <집밥>에서는 청중과 강사 간의 벽이 허물어졌고, 카셰어링 업체인 <쏘카>, <그린카>를 이용하면 짧은시간 저렴하게 차를 빌려 쓸 수 있습니다. 쑥쑥 크는 아이들에게 금새 작아져 버린 옷들은 <키플>을 이용하면 쉽게 필요한 이들에게 전해줄 수 있고 포인트로 내 아이에게 맞는 옷을 고를 수 있습니다. 공유경제의 원조격이라 할 수 있는 빈방 공유서비스 <에어비앤비>를 닮은 <코자자>와 <비앤비히어로>는 숙박시설을 갖추지 않은 빈방도 훌륭한 게스트 하우스로 변신시켜 줍니다.

 

이들이 모두 올해 공유서울의 공유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들입니다. 이들 외에도 총 27개 단체와 기업이 공유를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단체와 기업으로 선정됐고 서울시는 연간 4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소셜한 이야기에서 소개했던 <위즈돔>도 재화가 아닌 사람이 가진 경험과 재능,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공유기업에 선정됐습니다.

 

정이 넘치던 과거에는 이웃과 물품을 공유하거나 함께 쓰는 일이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각박해진 오늘날 공유경제를 통해 옛날의 향수를 느껴봅니다.

 

 

▶ 공유 허브 공식사이트 http://sharehub.kr/

 

 

* 이 글은 매거진 드림빅에 기고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