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단-필진/CJ소셜리포터즈

보이스코리아2, 현장에서 더욱 뜨거웠던 윤성기 VS 조재일의 말하는대로

보코2, 현장을 뜨겁게 달군 남자 보컬의 감동무대

 

보이스코리아2, 7회 세 번째 배틀라운드의 하이라이트는 신승훈 팀의 윤성기와 조재일의 무대였습니다. 방송을 유심히 계속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그들이 신승훈 팀의 간판이 된 셈입니다.

 

첫 번째 배틀라운드의 하이라이트는 백지영 팀의 이시몬과 유다은이였죠. 그리고 두 번재 배틀의 하이라이트는 길 코치 팀의 김현지와 윤성호였습니다. 그렇게 유추하면 다음 주 마지막 배틀라운드의 하이라이트는 강타 팀의 신유미와 이재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예고에 나왔나요?)

 

 


 

 

윤성기와 조재일이 하이라이트를 차지한 이유

 

왜? 윤성기와 조재일일까요?

신승훈 코치팀이 지난 시즌에 비해 주목도가 낮아졌다고는 하나 최성은, 배두훈, 박의성과 같이 올턴한 실력자들이 즐비합니다. 하지만 방송은 실력만으로 하는 것이 아니죠.

 

밴드 보컬 간의 자존심을 건 윤성기 VS 조재일의 배틀라운드에는 스토리와 감동이 있었습니다. 

 

 

 

 

 

현장에서 보았던 두 남자의 진한 노래, <말하는대로>

 

화면만으로도 감동적이었던 이 무대를 운 좋게 저는 현장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물론 듣는 즐거움이 커져 감동도 두 배였습니다. 확실히 사운드에 따라 느낌은 천지 차이입니다. 지난 주 노트북으로 방송을 보았더니 정말 감이 확 떨어지더라구요.





배틀라운드의 무대.

녹화중에는 사진을 찍을 수 없습니다. 제가 간 타임은 신승훈 코치팀의 배틀라운드가 진행됐습니다. 덕분에 윤성기와 조재일의 무대를 볼 수 있었습니다.  

 

처음 선곡의 멜로드를 듣고는 아... 뭐지? 귀에 익숙한 노래인데... 했는데 <말하는 대로>더군요.

이적과 유재석이 결성한 쳐진 달팽이가 MBC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불러 화제가 되었던 노래죠. 유재석 노래가 오디션 무대에서 불릴 줄이야... 이번 보코2의 선곡은 그야말로 파격적입니다.


 

 

 



이를 본 로이킴은 "소름이 끼쳤다. 나와 정준영이 했던 ‘먼지가 되어’를 뛰어넘는 공연이 될 거 같다"고 극찬하며 "라이벌이기 보다는 무대를 같이 즐기자는 느낌으로 노래를 불러서인지 감동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MC 김진표는 "이적 보다 잘 불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지만 노래가 끝난 직후부터 조재일의 눈은 눈물을 머금고 있었습니다. 촉촉히 젖은 조재일의 눈을 본 강타 팀의 김민종은 이유를 물었고 조재일은 가슴이 벅차 올라 먹먹하다고 했죠.

 

 

마음먹은 대로 생각한대로
말하는 대로 될 수 있단 걸
알지 못했지 그땐 몰랐지


이젠 올 수도 없고
갈 수도 없는
힘들었던 나의 시절
나의 20대


멈추지 말고 쓰러지지 말고
앞만 보고 달려 너의 길을 가
주변에서 하는 수 많은 이야기
그러나 정말 들어야 하는 건
내 마음 속 작은 이야기
지금 바로 내 마음속에서

 

 

아마 노래 가사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짧은 시간임에도 한 팀 같이 호흡하며 멋진 감동의 무대를 보여줄 수 있었던 것은 어려운 시절을 겪으면서도 두 사람 모두 음악의 끈을 놓치 않았기 때문 아닐까요?

 

 

 

거미마저 울린 조재일, 남자의 눈물

 

특히 조재일은 30대 중반의 나이로 라이브 카페에서 노래하는 것만으로 가장의 역할을 다할 수 없는 자신의 처지가 더욱 안타까웠을 겁니다. 아내와 딸을 처가에 경제적 이유로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죠.

 

 

 

 


 

이들의 노래는 신승훈 팀의 조력자 거미마저 눈물 짓게 했습니다.

이 날 거미 참 많이 울었습니다. 쉬는 시간마다 메이크 업을 다시 해야 했고 동료 가수들이 챙겨주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신승훈은 거미라는 이름처럼 독하고 강한 느낌이었는데 마음이 너무 여리다며 한탄했습니다. 하지만 선택은 오직 하나. 한 명이 올라가면 한 명은 떨어집니다.



 


결국 신승훈 코치는 꿀성대 윤성기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김진표는 함께 대기길에 있었던 딸의 얼굴이 생생히 생각나 조재일의 얼굴을 쳐다보기도 힘들다고 했지만 승부는 그렇게 냉혹했습니다. 그리고 스카우트 마저 불발이었죠.

 

그래도 보이스코리아에 나와 얼굴을 알리게 되어 기쁘다며 조재일은 웃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음악을 하겠다면서요. 로이킴과 정준영의 <먼지가 되어>처럼 인기를 얻을 지는 모르지만 음악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되길 기대합니다.


 

  • 두 남자가 진심을 다해 부르는 노래를 듣고 있자니, 노래를 듣는 내내 마음이 찡~ 하더라구요.
    조재일씨 비록 탈락하셨지만 앞으로 좋은 무대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포스팅 잘 보구 가요 ^~^

  • 너무 재미있을거 같아요!

  • 보이스코리아 생생한 현장 잘 보고 갑니다.

  • 와 여기 직접 다녀오셨군요~ 이런건 직접 가서 보는게 짱인데 말이죠 ㅎㅎ

  • 저는 솔직히 윤성기 보다는 조재일이 더 와닿았습니다.
    윤성기의 목소리가 진짜 타고난 수준의 대단한 보이스
    이지만 뭔가 절박함이 조재일보다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조재일은 정말 벼랑 끝에서 살기 위해 부르는
    듯한 착각이 들만큼 전율이었습니다. 물론 이건 개인적인
    생각이고.. 윤성기가 뽑힌데에는 당연히 심사위원 들에게
    그만큼 매력이 어필이 되었다는 거겠죠. 근데 조재일이
    아무곳에서도 스카웃이 안됐다는건 좀 이해가 가지
    않더군요. 진짜 떨어져도 어느 한곳에서는 데려갈 줄
    알았는데...ㅠㅠ 지금도 말하는 대로는 자주 듣는데
    조재일 파트가 너무 좋아서 그부분만 골라 듣곤 합니다.
    말하는 대로는 개인적으로 보코에서 가장 전율이었고,
    봄비보다도 더했다고 생각합니다.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