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경LIFE

[팩트체크] 완다 등 중국 브랜드에 잠식된 러시아월드컵! 왜?

러시아월드컵인가? 중국월드컵인가? 뜨거운 여름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궈주는 2018 러시아월드컵~ 그런데 이번 월드컵을 보면서 유독 눈에 띄는 것이 하나 있다. 상업광고를 금하는 올림픽과 달리 월드컵의 그라운드 밖은 세계 최고 브랜드들의 전쟁터이다. 극적으로 메시가 아르헨티나를 16강에 올려놓을 때도, 호날두가 헤트트릭을 달성할 때도, 네이마르가 집중 견제로 그라운드를 뒹굴 때 등 뒤로 보이던 광고! 중국의 완..

더보기
북경LIFE

[북경 옥류관] 정상회담 만찬장 올킬한 북한 평양냉면 직접 맛보니

비둘기를 제치고 평화의 상징으로 등극한 평양냉면! 11년만에 극적으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 두 정상의 만남이 뜨거웠던 만큼 언론을 비롯한 국민의 관심도 뜨거웠다. 그래서였을까?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만찬에 준비한 음식은 열기를 식혀줄 시원한 평양냉면이었다. 특별히 평양 옥류관에서부터 공수해온 평양냉면에 국내 언론은 물론 美 CNN, 英 가디언 등 해외언론까지도 주목했다. 새..

더보기
북경LIFE

[북경LIFE] 최악의 미세먼지를 경험하다

북경에 불어닥친 최악의 황사 미세먼지 한번도 경험한적 없고, 다시는 경험해 보고 싶지 않은 최악의 미세먼지였다. 올해 최악의 미세먼지 수치라고, 미세먼지 농도 330을 넘었다고 난리를 부린지 보름만의 일이다. 출근길에는 바쁜 마음에 몰랐다가 오전 9시 스마트폰에 표시된 미세먼지 농도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1713?!! 믿을 수 없는 수치에 처음엔 App이 오류가 난 것이 아닐까 싶었다. 하지만 동료의 것도 마찬가지..

더보기
북경LIFE

동상이몽 추자현 먹방의 주인공 샤오롱바오 직접 맛보니

추자현 우블리 커플이 좋아하는 바로 그 샤오롱바오[小籠包] 시간이 무척 빠르다. 작년 2월말 코트를 입고 북경에 왔는데 벌써 1년이 다되어 간다. 처음 북경에 발길하면서 걱정했던 것 중 하나가 중국음식이 입에 안맞으면 어쩌지 하는 것이었다. 김치 하나만 있어도 밥 한그릇 뚝딱 먹을만큼 까다로운 입맛은 아닌데 김치조차 외국에 나가면 흔치 않으니까. 걱정은 기우였다. 고기든 채소든 워낙 볶음요리가 많아서인지 제법..

더보기
북경LIFE

브런치 연재하는 북경라이프, 트래픽이 무려 10만 돌파

북경라이프, 브런치에서 본격 연재 북경에 온 지 3개월이 되어 간다. 시간은 3개월이지만 두터운 코트를 입고 와서 벌써 반팔 여름 티셔츠를 입고 있으니 북경의 3계절을 경험한 셈이다. 한국에서 처음 중국에서 일하기로 결심한 후 일기쓰듯 시간순으로 기록을 하고 싶었다. 블로그는 이미 노출이 되어 버리니 조금은 조용한 채널(?)을 찾았고 브런치가 적합하다 생각했다. 매거진 이름은 북경에서 마케터로 살아남기라 이름 짓..

더보기

게시물이 존재할 경우 아래에 최신순 4건이 배열됩니다